아파트라이프


 2019-04-20
  •  
         Calendar     광고문의

    New

    치아 약한 고령자도 ‘씹고 맛보고 즐기고’ 조리법!

     

    농촌진흥청은 17일 음식을 씹고 삼키기 어려운 고령자를 위해 가정에서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비빔밥과 고구마 간식 조리법을 선보였다.

     

    대부분의 고령자는 치아가 약해져 씹고 삼키는 것이 어렵다. 따라서 다양한 식품을 섭취할 수 없어 영양소 부족, 식욕 부진 등을 겪는 경우가 많다.

     

    한국산업표준(KS)에서는 고령자가 섭취하는 식품을 3가지 단계로 구분했다. 농진청에서는 단계별 음식에 대해 소비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이번에 선보인 비빔밥과 고구마 간식은 고령자의 치아 상태에 따라 씹는 능력을 고려해서 단계별로 조리할 수 있도록 했다.

     

    제시한 조리법을 활용하면 당근, 애호박, 무와 같은 채소의 단계별 강도(N/m2)는 1.8×105에서 3.5×104, 1.8×104 이하로 낮아지고, 소고기 단계별 강도(N/m2)는 1.7×105에서 4.4×104, 1.1×104으로 낮아진다.

     

     

    비빔밥은 ▲생채나 볶음 등 일반적인 방법으로 만들어 재료 본연의 맛과 식감을 즐길 수 있는 ‘비빔밥’ ▲재료를 쪄서 단단한 음식을 씹기 어려운 고령자에게 적합한 ‘부드러운 비빔밥’ ▲재료를 찐 후 으깨거나 갈아서 혀로 으깨 삼켜야 하는 고령자에게 알맞은 ‘삼키기 쉬운 비빔밥’ 등 3단계다.

     

    고구마 간식은 ▲찐 고구마에 찹쌀가루를 섞어 쫄깃하게 부쳐내 씹을 수 있는 고령자에게 맞는 ‘고구마전’ ▲한 입 크기로 만들어 씹는 것이 어려운 고령자에게 알맞은 ‘고구마양갱’ ▲찐 고구마와 두유를 함께 갈아 씹지 않고 삼킬 수 있는 ‘고구마 두유’ 등 3단계다.

     

    유선미 농진청 국립농업과학원 식생활영양과 과장은 “영아의 성장 단계에 맞춰 이유식이 필요하듯 고령자도 신체 변화에 맞는 단계식 섭취가 필요하다”면서 “이번에 선보인 조리법을 포함해 단계별 조리 방법을 책자로 묶어 소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의: 농촌진흥청 식생활영양과 063-238-3592

     

     

    [농촌진흥청] 2018.12.17.

    첨부파일 다운로드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8-12-18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밥상머리

    <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