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라이프


     전국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연합회

  •  
         Calendar          광고문의

    New

    아파트소식 - 서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올바른 분리배출 안내, 지역주민이 직접 나선다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새롭게 개선한 '올바른 분리배출 요령'을 직접 홍보하고 시연하는 '분리배출 현장 안내 도우미' 시범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 올바른 분리배출 요령: 분리배출 핵심 4가지 방법(비운다, 헹군다, 분리한다, 섞지 않는다)을 토대로 자원재활용이 가능한 종이, 페트병, 캔 등을 분리해 배출  

    '분리배출 현장안내 도우미'는 7월 중순부터 서울 소재 500세대 이상 아파트(공동주택) 단지 10곳에 안내 도우미 35명이 시범 투입되고, 9월 말까지 아파트 단지 20곳에 약 80명의 안내 도우미가 활동할 예정이다.

    이들 '분리배출 현장 안내 도우미'는 아파트 주민자치회, 입주자대표회의 등을 통해 단지 내 지역주민으로 선발됐으며, 아파트 내 분리배출 현장을 다니면서 재활용폐기물을 배출하는 주민들에게 올바른 분리배출방법을 직접 시연하고 안내하는 역할을 맡는다.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안내 도우미가 직접 이웃 주민에게 분리배출 요령을 안내하면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부는 '분리배출 현장 안내 도우미'에게 책임의식과 사명감을 부여하기 위해 '분리배출 현장안내 도우미' 발대식도 마련했다.

    '분리배출 현장 안내 도우미' 발대식은 7월 16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에서 열리며, 안내 도우미 35명에게 위촉장이 수여된다.

    환경부 신선경 자원순환정책관은 "이번 시범운영 기간 동안 안내 도우미의 올바른 분리배출 시연과 함께 주민들의 불편한 점 등을 조사하여 현장의 목소리가 재활용품 분리배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환경부] 2018.7.16 

    첨부파일 다운로드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8-07-16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아파트소식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