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라이프


 2019-04-24
  •  
         Calendar     광고문의     이벤트

    New

    아파트소식 - 서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강서구, '공동주택 근로자 편의시설 설치 강화' 나서

    서울시 자치구 최초 건축계획심의 시 편의시설 설치 심의조건 부여
    경비실 냉난방시설 및 휴게시설 등 편의시설 설치토록 제도 마련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공동주택 근로자의 편의시설 설치 강화에 나선다. 

    지난해 지역 내 아파트 경비실 등 에어컨 설치 현황 조사결과, 공동주택 경비실 632개소 중 356개소(56.3%)에만 에어컨이 설치됐다. 

     

    공동주택 지원사업을 통해 경비원 등 근로자의 편의시설 설치를 지원하고 있으나, 여전히 근무환경이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는 사회적 약자인 공동주택에서 근무하는 경비원과 미화원의 편의시설 설치를 확대하기 위해 서울시 자치구 중 처음으로 공동주택 건축계획 심의 시 편의시설 설치에 관한 심의조건을 부여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달부터 사업계획승인을 신청하는 공동주택은 경비실 및 휴게실 냉난방시설 설치계획서를 반드시 제출해야 한다.

     

    또, 300세대 이상 공동주택은 근로자 휴게실 설치계획을 사업계획승인 시 반영해야 한다.

     

    이미 사업계획승인을 받은 공동주택은 착공신고 시 냉난방시설 설치를 유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에어컨 등 편의시설이 부족한 공동주택의 경우는 2019년 공동주택 지원사업을 통해 편의시설을 설치토록 권장할 방침이다. 설치비용의 50% 이내에서 구비를 지원받게 된다. 

    지난해 기록적인 폭염에 따라 공동주택 내 편의시설이 부족해 힘들게 여름을 보낸 아파트 근로자를 배려해 상반기 중 지원사업을 진행해 편의시설 설치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경비원과 미화원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처우개선은 꼭 필요하다.”며 “지역 내 공동주택에서 근무하시는 근로자를 위한 편의시설 개선을 위한 다양한 제도를 마련해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주택과(☎2600-6787)로 하면 된다.

     

     

    [서울특별시 강서구청] 2019.1.30. 

    첨부파일 다운로드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9-02-07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아파트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