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라이프


     전국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연합회

  •  
         Calendar          광고문의

    New

    라이프 뉴스 - 산업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탄력근로제 노사합의 사업장 ‘0' ... 7월 버스대란 현실화되나”보도 관련 국토부 보도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7월 1일 노선버스 근로시간 특례제외에 대비하여 지난 5월 31일 ‘노선버스 근로시간 단축 연착륙을 위한 노사정 선언문‘을 고용노동부,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과 함께 발표하고,

     

    탄력적 근로시간제 등 유연한 근무형태 적용을 통한 ‘현 운행수준 유지’와 ‘노동자 임금보전’ 등 노사정 합의 내용이 현장에서 잘 이행되도록 8개 도(道) 교통국장 간담회(6.5일)를 실시하는 등 관할관청인 지자체와 버스업계 대상으로 독려 중에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노사정 합의사항이 일선 현장에서 이행될 수 있도록 준공영제를 실시하지 않는 8개 道의 주요 기초지자체 20여곳에 대하여 6월 중순까지 현장점검을 실시 중(6.11~)이며, 노사합의 진행상황 및 배차계획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해 나갈 계획입니다.

    아울러, 6월 22일(금)에는 국토교통부 장관 주재로 5.31일 노사정 선언문 및 부속 합의서 등의 이행상황 및 7.1일 대비 지자체별 대응계획 점검을 위한 17개 시·도 부단체장 참석 점검회의를 개최하여 노선버스 이용자의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 보도내용(6. 14, 서울경제) >

     

    버스대란을 막기 위해 노사정이 탄력근로제 도입에 합의했으나, 노사 간 합의 완료된 사업장은 없으며, 이달 안에 노사합의가 성사되기는 어려울 전망

     

     

    [국토교통부] 2018.6.14

    첨부파일 다운로드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8-06-14

    조회수485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라이프 뉴스 (경제/사회)

    <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