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라이프


 2019-02-20
  •  
         Calendar     광고문의

    New

    건강/문화 - 교통/차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자동차 탄소포인트제 3차 시범사업 추진... 2020년 본격 도입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지자체,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자동차 탄소포인트제 3차 시범사업(이하 시범사업)'을 이달부터 추진한다.

    자동차 탄소포인트제는 운전자가 주행거리를 단축하거나, 급가속·급제동을 하지 않고 친환경 운전을 했을 경우 실적에 따라 최대 10만 원의 혜택(탄소포인트)을 주는 제도다.

    이 시범사업은 온실가스 감축과 미세먼지 발생 저감 등의 효과를 달성하기 위하여 2017년(제1차 시범사업)부터 추진되었다.

    올해 제3차 시범사업은 6,500명을 2월부터 선착순으로 모집하여 12월까지 진행되며, 참여 희망자는 자동차 탄소포인트제 시범사업 누리집(car.cpoint.or.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참가자는 운행정보 수집방식에 따라 사진방식, 운행기록자기진단장치(이하 OBD) 방식 중 하나에 참여할 수 있다.

    사진방식은 참여자가 참여 시점과 종료 후의 차량 계기판 사진을 전송하면, 과거 주행거리와 비교하여 감축실적을 산정하는 방식이다.


    OBD* 방식은 한국환경공단에서 제공하는 OBD 단말기를 차량에 장착하여 주행거리와 친환경운전 실적을 산정하는 방식으로, 올해에는 전년도 시범사업에 참여한 OBD 부착 차량을 대상으로 참여 신청을 받는다.


    * 운행기록자기진단장치(OBD, On-Board Diagnostics): 자동차의 전기?전자적인 작동상태를 확인하고 제어하기 위한 진단시스템

    그간 1~2차 시범사업에 2,522명이 참여하여 총 주행거리 268만km, 404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했고, 미세먼지 발생량은 112kg 감축되었다.

    환경부는 제1~3차 시범사업 결과를 분석하여 운영규정을 올해 내에 마련하고, 2020년부터 '자동차 탄소포인트제'를 본격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오흔진 환경부 신기후체제대응팀장은 "자동차 탄소포인트제를 확대 시행하면, 온실가스 감축은 물론 미세먼지 발생 저감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환경부] 2019.2.7. 

    첨부파일 다운로드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9-02-07

    조회수755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건강/문화 (건강/문화)

    <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