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라이프


     전국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연합회

 2018-05-27
     Calendar          광고문의

New

  Issue  

경남도, ‘공동주택 품질검수단’으로 아파트 품질 개선

- 10개 분야 67명의 민간전문가로 구성, 원하는 단지 점검 실시

- 지난해 양산시 등 7개 시․군 38개 단지 27,784세대 품질검수 서비스 제공

 

경남도는 지난 한 해 동안 ‘경상남도 공동주택 품질검수단’이 38개 단지 27,784세대에 대한 품질검수를 실시하여 입주예정자와 시공사간의 분쟁을 사전에 예방하고 공동주택 품질 개선에도 크게 기여했다고 밝혔다.

 

‘경상남도 공동주택 품질검수단’은 건축시공․건축계획․감리․구조․안전 및 내외장과, 전기․기계․조경․토목 등 10개 분야에 민간전문가 67명을 위촉하여 운영하고 있다.

 

품질검수는 아파트 분양자가 입주 전에 스스로 사전점검을 하면서도 전문분야의 이상여부를 확인하기에는 역부족인 점을 감안하여 관련분야 전문가들이 입주자를 대신해서 시공 상태를 꼼꼼히 점검하여 미비사항을 시정한 후에 준공검사를 해 주도록 한 특수시책이다.

 

도는 2012년부터 2017년까지 124개 단지 81,587세대에 대해 품질검수를 실시하여 총 3,212건의 품질을 개선한 바 있고, 특히 2017년에는 38개 단지 27,784세대를 점검하여 옥상 누름콘크리트 균열, 지하주차장 누수 등 입주자가 쉽게 확인할 수 없는 공용부분까지 총 2,045건의 미비사항을 지적하고 그 중 1,963건을 시정 조치한 후 입주케 했다.

 

이러한 품질검수제도는 공동주택의 품질향상에 크게 기여함은 물론, 그동안 입주 후 끊이지 않았던 시공관련 민원이 크게 줄어 든 것으로 보아 입주민과 시공사, 감리단, 승인 기관 등 공동주택과 관련된 당사자들의 상충되는 이해관계를 만족시키는데도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허동식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올해도 김해 센텀큐시티 등 38개단지 30,309세대를 대상으로 공동주택 품질검수단을 운영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현장실정에 맞게 품질검수단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입주자의 만족도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남도청] 2018.2.6

첨부파일 다운로드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8-02-07

조회수761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분쟁억제

<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