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라이프


     전국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연합회

 2018-08-18
  •  
         Calendar          광고문의

    New

      Issue  
    라이프 뉴스 - 금융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정부 “한미 금리역전, 급격한 자본유출 가능성 크지 않아”... 거시경제금융회의…시장 변동성 확대 시 안정조치 적기 시행

    정부가 한미 금리역전에 따른 급격한 자본유출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은행 등 시중금리 인상에 따른 취약계층 보호 등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정부와 관계기관은 22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고형권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 결정과 영향을 점검하고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미국 연준은 21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정책금리를 1.5∼1.7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에 따라 미국 정책금리 상단이 한국은행 기준금리인 1.5%를 넘어서면서 한국과 미국 간 정책금리가 2007년 8월 이후 10년 7개월 만에 역전됐다.

     

    정부는 FOMC의 기준금리 인상 이후 뉴욕시장에서 주가는 약보합세로 마감했고, 미국 국채금리가 하락하고 달러화는 약세를 보이는 등 전반적으로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었다고 분석했다.

    이번 금리 인상이 이미 시장에 예고된 것이었고, 향후 금리 인상 속도에 대해 연준이 비교적 신중한 입장을 유지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번 미국 FOMC 결과에 따라 앞으로 미국의 급격한 금리 인상에 대한 시장 우려는 다소 완화될 것으로 보이지만, 경계심을 늦추지는 않겠다고 강조했다.

     

    고 차관은 “우리나라에 투자된 외국인 자금의 약 85%를 차지하는 주식자금은 국내경기상황과 기업실적 전망에 좌우되고, 나머지 15%인 채권자금은 주로 주요국 중앙은행이나 국부펀드 등 중장기 투자자들로 구성돼 있어 금리역전에 따른 급격한 자본유출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부는 앞으로 관계기관과 주요 이벤트에 빈틈없이 대응해 불안심리 발생을 사전에 철저히 차단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는 경우 적절한 시장안정 조치를 적기에 시행할 방침이다.

     

    문의 : 기획재정부 자금시장과 044-215-2750

     

     

    [기획재정부] 2018.3.22

    첨부파일 다운로드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8-03-22

    조회수954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라이프 뉴스 (경제/사회)

    <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