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라이프


     전국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연합회

  •  
         Calendar          광고문의

    New

      Issue  
    생활정보 - 교통/차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수도권 출·퇴근길 빨라진다... 광역급행전철 확대

    수도권 광역전철의 급행열차가 확대돼 출퇴근 시간이 빨라진다.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는 내달 1일부터 수도권에서 운행 중인 경인선, 경원선, 장항선(이상 수도권 전철 1호선), 분당선, 경의선 등 광역전철 5개 노선에 대해 총 34회의 급행전철을 신설 또는 확대해 운행한다고 26일 발표했다.

     

    이번 급행전철 확대는 그 효과가 극대화할 수 있도록 수요가 집중되는 출퇴근 시간의 급행 신규 추가에 초점을 맞춰 추진했다.

     

    국토부는 이를 통해 연간 480만 명(일평균 1.3만 명)의 수요증가와 이동시간 62만 시간을 단축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급행확대 노선은 급행전철 운행에 필요한 기반 시설을 이미 갖추고 있어 열차운행 변경을 통해 즉시 투입이 가능한 노선을 대상으로 이용수요와 차량 및 시설여건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선정했다.

     

     

     

    경인선(용산~동인천)은 현재 낮 시간대(오전 9시~오후 6시)만 18회 운행하고 있는 특급전동열차를 출퇴근 시간대에 8회 신규로 추가해 운행한다.

     

    특급전동열차는 전체 26개역 중 9개역만 정차해 동인천에서 용산까지 일반전철 대비 20분, 급행전철 대비 7분의 시간을 단축하는 효과가 있다. 지난해 7월 급행 확대 시 고객호응이 가장 좋았던 열차로 출퇴근 시간대 확대 요청이 있어 이번 급행확대에 반영했다.

     

    분당선(수원~왕십리)은 대피선이 설치 돼있는 수원~죽전 구간을 급행으로 운행하는 급행전철 2회를 출퇴근시간대에 신규로 추가한다. 수원~죽전 구간 13개 역중 5개역만 정차해 일반전철 대비 운행시간을 12분 단축할 수 있다.

     

    경의선(서울~문산)은 출퇴근 시간대 급행전철 2회를 신규 추가해 운행하고 기존 낮 시간대(오전9~오후 6시)에 서울역에서 일산역까지 운행 중인 급행전철 10회(상·하행 각 5회)를 문산역까지 연장한다.

     

    이에 따라 서울~문산구간 급행열차가 4회에서 16회로 확대되고 이동시간은 일반열차 대비 14분 단축된다.

     

    아울러 일반열차 2회도 확대(36회→38회)해 경기서북부 지역주민의 서울도심 접근성이 한층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경원선(동두천~광운대)은 낮시간대(오전 9시~오후 6시) 일반전철 10회를 급행전철 10회(상·하행 각 5회)로 전환해 운행한다.

     

    일반열차 대비 이동시간 12분 단축이 가능한 경원선 급행전철이 5회 → 15회로 늘어남에 따라 도심 접근성과 사용자 편의가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경부·장항선(서울/용산~신창)의 경우 장항선 구간(천안~신창)은 급행전철을 2회(상·하행 각 1회)추가해 급행운행이 8회에서 10회로 늘어난다.

     

    이로 인해 신창~서울/용산까지 이동시간이 일반전철 대비 22분 단축되는 등 외곽지역의 도심권 접근 편의가 개선된다.

     

    국토부는 급행전철 확대에 따라 불가피하게 정차횟수가 감축되는 일부 역이용객의 불편에 대해서는 열차 운행 시간 조정을 통해 인근 특급·급행 정차역 환승 편의를 개선해 불편을 최소화하고, 면밀한모니터링과 이용수요·패턴 변화 분석을 통해 필요시 운행시간을 조정하는 등 지속적으로 보완하고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그동안 긴 출퇴근 시간(수도권 평균 1시간 30분 수준)은 직장인의 90%가 스트레스를 느낄 정도로 국민 행복과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주요 요인으로 꼽혀왔다.

     

    정부는 이러한 불편을 개선하기 위해 수도권 광역급행열차 확대를 대통령 5대 공약 및 국정과제로 반영했다.

     

    국토부와 한국철도공사는 지난해 7월 경인선·수인선·안산선·경의선 4개 노선에 대해 총 44회의 급행열차를 확대해 일반열차 대비 운행시간을 최대 20분 단축하고 하루 평균 1.8만 명의 수요증대 효과를 거둔바 있다.

     

    특히 경부선은 급행열차 확대를 위해 금천구청역, 군포역 등에대피선 설치를 추진 중에 있다. 그 외 기반시설 구축이 필요한 노선에 대해서도 시설개량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수도권 외곽지역과 서울 도심 거점을 연결하는 신개념의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도입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출퇴근 시간에는 1분 1분이 참 소중하다. 이번 급행확대가 국민들의 소중한 시간을 절약하는데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7월 1일부터 운행시간이 많이 변경되니 미리 꼭 확인해 불편함 없이 빨라진 광역전철을 이용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급행확대로 변경되는 운행시간은 28일부터 역사·열차 등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한국철도공사 홈페이지(www.letskorail.com)를 통해서도 안내할 예정이다. 네이버, 다음, 지하철노선 앱 등 주요 교통정보 플랫폼에서도 내달 1일부터 변경된 운행정보를 확인 할 수 있다.

     

    문의: 국토교통부 철도운영과 044-201-3974

     

     

    [국토교통부] 2018.6.25

    첨부파일 다운로드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8-06-26

    조회수540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생활정보 (건강/문화)

    <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