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라이프


     전국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연합회

  •  
         Calendar          광고문의

    New

    생활정보 - 날씨기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한반도 전 해역 7월 평균 수온 2010년 이후 연 0.34℃씩 상승

    기상청(청장 남재철)은 해양기상부이(현재 17개소)로 관측한 표층 수온 분석 결과, 우리나라 여름철 바다 수온이 최근 2010년부터 올해까지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고 밝혔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한반도 전 해역(△서해 △남해 △동해)의 7월 평균 수온은 2010년 이후 연 0.34℃씩 상승해, 1997년(수온 최초 관측해) 이후 7월 평균 수온상승경향인 연 0.14℃ 보다 약 2.4배 높게 나타났다.

     

     

     

    특히, 서해는 7월 월평균 수온이 1997년 이후 연 0.17℃씩 오르다가 2010년부터 연 0.54℃씩 증가해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고, 남해와 동해의 7월 월평균 수온은 각각 연 0.30℃와 0.21℃씩 증가한 경향을 보였다.

     

    서해의 8월 평균 수온은(2017년 8월 자료까지만 분석) 2010년 이후 연 0.45℃씩 상승하였으나, 남해와 동해의 수온은 각각 연 0.36℃와 0.37℃씩 상승해, 7월보다 더 크게 상승했다.

     

    한편, 미국 해양대기청(NOAA)의 극궤도 위성이 관측한 2016년~2018년의 7월 평균 수온 분석 결과, 한반도 주변 해역의 고수온 영역이 지속적으로 북쪽으로 확장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25 °c 등수온선 변화 (2016-2018, 7월 평균)

     

    2016년에는 7월의 평균 25℃ 등수온선*이 태안과 울산 인근 해역에서 나타났으나, 2017년에는 백령도와 속초, 2018년 올해에는 평안북도와 함경남도 인근 해역까지 북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 등수온선: 바다 표층 수온이 같은 곳을 이은 가상의 선

     

    최근 급격한 수온 상승이 나타난 가장 큰 이유는, 장기간 지속된 폭염으로 대기 온도가 상승하고 일사량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또한, 한반도는 지난 몇 년간 직접적인 태풍 영향을 적게 받아, 해수면 아래 찬 바닷물과 표층의 따뜻한 바닷물이 섞여 수온을 낮춰주는 역할을 하지 못한 것도 원인이다.

     

    이외에도 △북쪽이 막힌 한반도 주변 해역의 특성 △따뜻한 해류 ‘쿠로시오’와 ‘대마 난류’의 세력 강화 △주변 국가의 산업화로 인한 기후변화의 원인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기상청은 한반도를 둘러싼 바다 수온이 상승하면서 폭염도 매년 더 심각해질 가능성이 있으며, △바다의 어종 변화 △어획량 감소 △양식장 집단 폐사 등이 계속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뜨거워진 바다로 인한 해수면 상승은 해안가 침식이 우려됨에 따라, 연안 도시계획 수립 시 종합적인 고려가 필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남재철 기상청장은 “한반도 주변 해수온도 상승은 지구온난화가 초래한 일면으로, 기상청은 기후변화에 의한 원인과 영향을 자세히 파악하고 국민과 함께 지혜를 모아 사회 전반적인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기상청] 2018.8.9 

    첨부파일 다운로드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8-08-09

    조회수675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생활정보 (건강/문화)

    <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