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라이프


     전국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연합회

  •  
         Calendar          광고문의

    New

      Issue  
    생활정보 - 건강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올해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 전년대비 2.15배로 크게 증가... 8-9월에 집중발생, 예방수칙 준수 당부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올해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이 작년 동기간 대비 크게 증가한 것(2.15배)으로 확인되어 우리 국민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였다.

     

    * 2018년 8월 27일 기준 신고환자 28명으로 전년 동기간 13명 대비 증가세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의 최근 5년간(2013∼2017) 연중 발생 시기를 살펴보면, 5월 1명, 6월에 10명, 7월에 23명, 8월에 59명, 9월에 108명, 10월에 47명, 11월에 4명으로 대부분 6월∼11월 까지 발생하고 있으며, 8월∼9월 사이에 집중적으로 발생하였다.

     

    2018년 비브리오패혈증으로 인한 사망이* 확인된 확진 환자 3명은 해당 지자체에서 역학조사를 실시한 결과, 간 질환, 알코올중독, 당뇨 (B형 간염 및 알콜성 간경변증(1명), 만성신장질환 및 당뇨(1명), 알코올중독(1명)) 등 기저질환을 가진 비브리오 패혈증 고위험군이었다.

     

    * 2018년 사망 신고환자 8명 중 5명은 역학조사 중

     

    < 비브리오패혈증 고위험군 >

     

    간 질환자, 알코올중독자, 당뇨병 등 만성질환자, 부신피질호르몬제나 항암제 복용 중인 자, 악성종양, 재생불량성 빈혈, 백혈병 환자, 장기이식환자, 면역결핍 환자

     

    질병관리본부는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 우리 국민이 일상생활 또는 어패류 관리 및 조리를 할 때 주의해야 할 사항을 준수할 것을 당부하였고,

     

    * 2017년 비브리오패혈증 신고 환자 중 75.8%에서 어패류 섭취력 확인

     

    특히, 간 질환자, 알콜중독자,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자와 같은 고위험군은 발생률이 높고 치사율은 50%까지 높아지기 때문에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 첫째,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는다.

     

    ◇ 둘째,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에 접촉하지 않는다.

     

    ◇ 셋째, 어패류 관리 및 조리를 할 때 다음과 같은 사항을 준수한다.

     

       . 어패류는 5도 이하로 저온 보관한다.

       . 어패류는 85도 이상 가열처리한다.

         * 어패류는 껍질이 열리고 나서 5분동안 더 끓이고, 증기로 익히는 경우에는 9분이상 더 요리해야 함

       . 어패류를 조리 시 해수를 사용하지 말고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어야 한다.

       . 어패류를 요리한 도마, 칼 등은 반드시 소독 후 사용한다.

       . 어패류를 다룰 때 장갑을 착용한다.

     

     

     

    [보건복지부] 2018.8.29

    첨부파일 다운로드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8-08-29

    조회수761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생활정보 (건강/문화)

    <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 맨위로